겨울이 오긴 왔나! 날씨로는 모르겠는데 오긴 온것 같은데.. 성호공원과 노적봉폭포 11월 30일 산책

Posted by 햇살과산책
2008. 12. 2. 22:06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반응형
겨울이 오긴 왔는데...
날씨는 봄날씨 오늘 뉴스를 봤더니 여름 철새들이 남쪽으로 가지 않고 텃새들과 노닌다던데...
일요일 김장 끝내놓고 월동준비 끝낸 가뿐한 마음으로 산책길...
왠지 금방와야될 것 같아 가벼운 츄리닝(말그대로 어릴때 입던 츄리닝 모양의 윗옷)을 입고 아주 가볍게(돌아오는길에 추워서 혼났습니다.) 그리고 가뿐하게...

이익선생 기념관 뒤쪽길.. 나무들을 보니 겨울이 성큼 다가 온것 같은데..


지완이가 폭포까지 가자며 산책길은 아주 길어졌습니다.
노적봉 폭포 근처의 바이올린 형상의 조각상


머리위로 날아가는 헬리콥터 찰칵..


다시 다리로 되돌아감  안내판을 보니 폭 8.5미터, 길이 113.7미터 2004년 12월 29일 완공




광장..  김홍도 그림을 재현한 기념물


지완이가 좋아하는 김홍도의 점심 ( 젖먹는 아이를 보고 매우 좋아함)


광장 중앙 조각상 제목: 박제된자아..


맞은편의 조각상 제목이 현대인이었나.. 가물가물


집으로 가는길


전에는 식물원에서 폭포까지 갔다오는 산책길은 여행을 하듯 멀었는데 이젠 아주 가뿐한 코스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반응형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성장비디오 - 사진영상 안산공원

Posted by 햇살과산책
2007. 10. 1. 15:33 사람과사람/성장비디오
반응형

추석다음날 찾아오신 외할머니와 함께 안산 식물원과 주변 공원 및 노적봉 인공폭포를 산책했습니다. 간만에 만들어본 개인영상물이라 시간에 쫓기어 급조된 느낌이 있지만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영상에 표기된 URL은 현재 구축중인 아이의 성장비디오 블로그입니다.

생각만 앞지르고 여러가지 정황상 만들어나가는데 더디게 진행되기에 여유를 가지고 서서히 구축할 생각입니다. 멀티블로깅이 힘들긴 힘드네요.. 준비중이던 것들이 생각처럼 진도가 나가지 않고 다음의 블로거뉴스는 개인에게 단한개의 블로그만 허용하기에 의아함과 동시에 한가지 고민거리를 안겨주기도 했습니다. 티스토리가 개인이 5개까지 만들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조금더 넓게 허용하는 방법으로 바꿔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사진을 영상화하는 것은 매우 쉬울수도 있고 세세하게 들어가면 가장 꼼꼼한 작업중에 속하기도 합니다. 이유는 사진의 규격이 영상에 쓰이는 해상도보다 대체로 높은편이고 비율이 서로 조금 다르기 때문입니다. 바꿔말하면 리사이즈가 정확치 않으면 사진이 왜곡된 형태로 픽셀이 늘려지거나 줄어들수 있습니다. 더불어 웹용이 아닌 TV용은 오버스캔영역까지 고려해야하기 때문에 가끔씩 사진을 영상화시켜 자막을 입힌분들이 TV용으로 만드실때 자막이 가려져 안나오는 황당함을 경험하기도 합니다. 더구나 사진자료의 해상도가 천차만별일때는 경우에 따라서 일일히 잘라내야하기도 하는데 수백장이 나올때는 약간 난감할때도 있습니다.


물론 서두에 말씀드린대로 그냥 쓸때는 상관없지요.. 사용된 음악은 canon이고 음악출처는 http://www.thanksmuch.com/ 의 free음원을 사용했습니다.

촬영은 휴대폰으로 했는데 촛점이 정확히 안맞고 색감도 떨어지지만 그냥 편하다는 이유하나로.. 음악 길이에 맞추다보니 사진흐름이 빠르고(외할머니가 보시기 위해 만들었기에 사진장수를 빼지않았더니..) 마지막 정리가 조금 덜되었는데 시간이 없어 그냥 놔두기로 했습니다.

 
반응형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알 수 없는 사용자
    • 2007.10.24 14:20
    정말 꼼꼼히 영상을 남기시는 군요
    나중엔 다큐멘터리로 만들어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 안녕하세요!

      아이돌잔치때 스페셜 버전으로 한번 쓰기는 했습니다.

      태어나서 돌될때 까지의 무렵에는 아주 조금씩 매일 촬영을 했기에 나중에 일년치를 모아봤더니 꽤 분량이 나와서 스튜디오에서 찍은 사진이랑 합쳐서 10분짜리로 만든 기억이 있습니다.(다들 인간극장이라 하시더군요)

      옹알이할때, 처음 목욕할때, 처음 병원 갔을때, 뒤집기 연습할때, 처음 일어섰을때, 걸음마연습할때 등등...

      지금까지 1시간짜리 테잎으로 30개가 넘어가는것을 보면 1달에 1개정도 촬영한것 같습니다.

      생각보다 정리가 쉽지 않습니다. 촬영된것 그대로 날짜만 정리해서 DVD로 변환은 해두었지만 웹용은 조금 생각을 하고 따로 생각해서 만들어야할것 같은데 시간이 허락칠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