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감골도서관과 수인선 지나던 길..

Posted by 햇살과산책
2007. 10. 22. 14:34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반응형
집에서 산책코스로 주말에 가는 곳중에 하나가 안산 사동에 있는 감골도서관입니다.
도보로 30분가량 걸리는데 지나가는 길에 다리를 건너는 곳은 옛날 수인선이 지나다니던 철길입니다. 아직 철길의 흔적이 남아있는 곳도 있고 구분하기 힘든곳도 있습니다.

안산 사동은 이전에 사리포구라는 말을 들어보신분들은 연상이 금방될듯합니다.
지금은 아파트와 주거지로 변모했기때문에 이전에 포구였다는 사실을 알기 힘들지만..

안산에는 시민들이 자주 이용할수 있는 도서관이 이곳 감골도서관과 호수공원 옆에있는 중앙도서관이 있습니다. 성포동에도 하나 있다고 들었는데 가본적이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산에 거주하는 분들은 일인당 3권씩 이주일동안 빌릴수 있으며 이곳 감골도서관과 중앙도서관 모두 가능하고 대출증도 서로 사용이 가능하기에 양쪽을 다 이용하면 이주일에 6권을 빌릴수도 있습니다.

이전에는 부지런을 떠느라 양쪽에도 12권을 빌려다 보기도 했었는데 문제는 반납이라.. 바쁜일이라도 생기면 어려울때가 있기에 집에서 가까운 감골도서관을 주로 이용합니다. 도서관을 내려오면 가끔 2000원짜리 자장면을 파는 중국집에 들르기도 하고 전에는 길건너에 있는 대동서적의 북카페를 가기도 했었는데 처음생겼을때는 아주 아늑하고 조용한 공간이었는데 요즘은 초중생의 공간으로 완전히 변모했더군요.. 활력이 넘쳐 좋기는 한데 우리가족만 달랑있고 나머지는 10대초반들로 꽉채워져있어 조금 어색한감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전처럼 편하게 가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올봄에 있었던 일이니까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왼쪽 그림에 있는 책은 2주내내 우리아이와 함께하던 교통안전에 관한 책인데 이것만 보겠다고 하는통에... 다른책들은 별로 관심도없이 방치된 상태로 있다 반납되었습니다.


예전에 수인선이 지나다니던 곳.. 지금은 주민들을 위한 공원으로 바뀌었고 밑으로 내려가보면 간간히 철로가 남아있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서관 가는길(2주전 빌릴때와 이번주에 반납할때 사진이 섞여있습니다)
012345678

돌아오는길에 짜증이 났던것은 인도를 넘어서 주차한 차들과 인도를 막아서 주차한 차들.. 장애우에 대한 시설이 부족한 부분도 있지만 유모차를 끌고 다니다보면 일부 생각이 짧은 분들 혹은 무의식적으로 행동하는 것이기는 하지만 남을 배려하는 마음이 부족한 분들을 볼수 있었습니다. 사진 촬영 이전에 막혀있던 곳에서는 돌아가기 애매해서 전화번호를 찾았더니 보이지도 않았습니다. 집으로 오느길에 여러곳에서 이런 현상을 만나 차도로 넘어갔다가 다시 인도로 되돌아왔다를 반복했습니다. 지금은 조금 만성이 되기도 했지만 기분이 아주 나빠지는 것들은 어쩔수가 없습니다.

휠체어 끌고 다니시는 분들이 바깥출입을 하기힘든 이유를 조금이나마 알수있는 부분입니다. 아이가 많이 컸기에 이제는 유모차를 버릴시점이긴 하지만 갓난아이를 데리고 아이엄마 혼자서 유모차를 끌고 다닐때면 많이 부딪치는 현실중에 하나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전에도 이야기한적이 있지만 유모차 바로 앞에서 경적을 울려대는 통에 신경질적으로 싸움을 할뻔한 적도 있는데 기계가 먼저인지 사람이 먼저인지....

01


집으로 오느길 공원옆 인도에서 엄마랑 준비땅 놀이하는 중...
01234567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반응형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