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좀 뱉어본 오랑우탄 동영상 - 비오는 월요일 동물원 풍경

Posted by 햇살과산책
2012. 8. 23. 15:58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반응형

방학내내 따분해하던 아들.. 

수영장이랑 물썰매장 갔다온후로 조금 풀렸지만 그때뿐...

등산가기로 약속했던 월요일.. 일요일 밤부터 비는 오기시작하고...

자주가던 과천과학관으로 출발..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휴관..

사람은 몇몇 있었지만 코끼리열차도 안보이고.. 동물원까지 무작정 걸어가는길..

매표소도 휑하고 사람도 없고.. 한곳에 불이켜져있어 물어보니 입장가능.. 따분한 아들 표정..

여기 들어갈래 했더니 알았다고.. 소나기오다 멈추다를 반복하는 날씨..

조금 들러보다 집에가려고 나오는길에 미어캣 구경.. 옆에 조각상에서 놀다  유인원관으로..


개코원숭이 밥주는 시간..

대장부터 줘야지 안그러면 그원숭이는 심한 부상을 당할정도로 응징당한다고 당부하는 안내자의 이야기..

비가 오락가락하는 날씨 관계상 먹이주기 체험은 어렵다면서 한번에 주고 사라짐..


마다가스카에 나오는 원숭이라며 긴꼬리여우원숭이를 보고 키득대다..

옆에있는 오랑우탄있는곳.. 우연히 올라갔다 재미있는 광경포착..

전에 오랑우탄을 아이데리고 이렇게 자세하게 볼기회가 없었는데 보통 주말이라 사람이 북적이고 

아이도 지금보다 어려서 오랜시간 보기보다 떼쓰기 바쁜상태...


오랑우탄은 멸종위기종으로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와 보르네오섬에 살고있고..

숲에사는 사람이라는 뜻... 사람과 진짜 흡사한 종인듯..

표정이나 체형 10여종의 다른 소리를 내기도 한다는데..

침뱉는것도 사람과 똑같음...



요녀석과 서로 구경하다 내려와 집으로 귀가...

비오는 월요일의 동물원 무슨 소설제목 같기도... 사람 거의없고 비는 오락가락.. 

열대새쪽에서는 영화에 나올법한 괴기스런 새소리까지..

















반응형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아침 밥상에서 아들과 대화..

Posted by 햇살과산책
2012. 4. 16. 09:57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반응형

아침에 갑자기 초등학교 아니 국민학교 6학년때 일이 생각이 났다...

수업시간에 질문도 거의 없던 소심한 성격이었던 나는 그날따라 컨디션이 좋아 우연인지 IQ검사에서 굉장히 높은 지능점수가 나왔는데 선생님 수첩을 우연히 몰래봤던 친구(학교밖에서는 본적이 없을정도로 친하지는 않았고 거짓말은 거의 안하던 녀석)의 말로는 우리반에서 니가 제일 높더라... 

어느날은 수업시간에 선생님을 곤란하게 하는 질문을 하기도 했는데 국가예산에대해 배우면서 질문을 했다 평소에 거의 질문이 없던내가 손을들자 신기해하던 선생님의 시선... 남는 국가예산은 어디댜 쓰냐고 물었다 카리스마 넘치던 선생님  거의 10여분을 장황하고 애매하게 설명하시더니 중언부언.. 결론은 국가예산은 철저한 계산하에 나오기때문에 오류가 있기 힘들다 혹시 남더라도 학교운동장에 철봉을 하나씩 더 짓던지 하겠지 하면서 넘어가던 기억...



밥먹으며 9살짜리 아들에게 예전 이야기를 시작..

아빠가 IQ 제일 높았어!

얼마였는데?

우리반에서 제일 높았어..아마... 음.. 어...뭐...한 140...!

진짜? 우와. 대단하다!(아주 진지한얼굴.. 그리고 아주 순진무구한 얼굴로)... 우와 그럼 침팬지보다 높네(와이시리즈 같은데서 본듯.. 에고.. 깨갱.. 깨구락지..)

(가소롭다는듯 쳐다보는 침팬지)

한참 웃다가 ... 밥상 뒤집어짐.. 아들은 영문을 모르고 멀뚱멀뚱...




반응형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