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좀 뱉어본 오랑우탄 동영상 - 비오는 월요일 동물원 풍경

Posted by 햇살과산책
2012. 8. 23. 15:58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반응형

방학내내 따분해하던 아들.. 

수영장이랑 물썰매장 갔다온후로 조금 풀렸지만 그때뿐...

등산가기로 약속했던 월요일.. 일요일 밤부터 비는 오기시작하고...

자주가던 과천과학관으로 출발..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휴관..

사람은 몇몇 있었지만 코끼리열차도 안보이고.. 동물원까지 무작정 걸어가는길..

매표소도 휑하고 사람도 없고.. 한곳에 불이켜져있어 물어보니 입장가능.. 따분한 아들 표정..

여기 들어갈래 했더니 알았다고.. 소나기오다 멈추다를 반복하는 날씨..

조금 들러보다 집에가려고 나오는길에 미어캣 구경.. 옆에 조각상에서 놀다  유인원관으로..


개코원숭이 밥주는 시간..

대장부터 줘야지 안그러면 그원숭이는 심한 부상을 당할정도로 응징당한다고 당부하는 안내자의 이야기..

비가 오락가락하는 날씨 관계상 먹이주기 체험은 어렵다면서 한번에 주고 사라짐..


마다가스카에 나오는 원숭이라며 긴꼬리여우원숭이를 보고 키득대다..

옆에있는 오랑우탄있는곳.. 우연히 올라갔다 재미있는 광경포착..

전에 오랑우탄을 아이데리고 이렇게 자세하게 볼기회가 없었는데 보통 주말이라 사람이 북적이고 

아이도 지금보다 어려서 오랜시간 보기보다 떼쓰기 바쁜상태...


오랑우탄은 멸종위기종으로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와 보르네오섬에 살고있고..

숲에사는 사람이라는 뜻... 사람과 진짜 흡사한 종인듯..

표정이나 체형 10여종의 다른 소리를 내기도 한다는데..

침뱉는것도 사람과 똑같음...



요녀석과 서로 구경하다 내려와 집으로 귀가...

비오는 월요일의 동물원 무슨 소설제목 같기도... 사람 거의없고 비는 오락가락.. 

열대새쪽에서는 영화에 나올법한 괴기스런 새소리까지..

















반응형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이명증상 때문에 아주 오랫만에 가본 한의원...

Posted by 햇살과산책
2009. 3. 14. 17:32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반응형
약 두달전부터 조용한 곳에 있으면 귀에서 소리가 나는듯해 조금 이상하다 싶었지만 이러다 말겠지...
한달전부터는 노골적으로 의식하지 않아도 들리더니만 점점 커지기 시작...
나중에는 순간이기는 하지만 말을할 때마다 머리가 울리기도.. 이때부터 아차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참아보다 일주일전 상록수역 부근에 있는 자성당이란 한의원을 지인으로부터 소개받고 갔습니다.

아이는 찜질방 냄새(한약냄새)가 난다고 코를 틀어쥐다가 요즘 한참 재미들린 한자..
띄엄띄엄있는 아는글자를 하나하나 읽어가며 빙그레 웃다가...
대기중인 중년이상된 분들이 많았는데 한의사 선생님은 10시30분 출근...
인상이 매우 좋으신분이었는데 얼굴상 자체가 자연스럽게 형성된 웃는상 상당히 친절하고 자상...

이명증을 호소했더니 아직 노인성 난청으로갈 시기는 아니고 기력이 약해졌다며 푹쉬고 마음을 편하게 가지라고..
이제마식 사상체질 검사를 했더니(음성으로 측정하는 기기가 있더군요) 의외로 태음인.. 지금까지 자가진단은 여러가지 정황상 소음인이었는데.. 더욱 아이러니 한것은 아내 자가진단 소양인에서(20살 무렵부터 그렇게 생각했다는데 20년 가까이 가져온 생각이 어긋나는 순간) 소음인이란 진단을 받았고.. 아이는 아직 정확하게 말할 시점은 아니지만 소양인 같다고....이제마식 사상체질은 받아들이지 않는 한의사분들도 있고 다른 체질론이 있는것으로도 아는데 기본적으로 분류된것이 널리 퍼져 있는 상태라 어떤 현상에 대해 이해를 돕기위한 수단으로서의 설명틀로는 나름대로 유용하리라는 생각이 들기도...

사용한 기기에 대한 보도기사: 데일리메디 - 사상체질 음성분석기 국내 처음 개발

이명증을 겪어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괴롭더군요.. 시도때도 없이 머리속에 소리가 울리는데 조그만 소리에서 심할때는 흡사 약간 맛이간 하드디스크 긇어대는 소리까지.. 더심해지면 폭포수 떨어지는 소리까지 들린다던데.. 몇년간을 시달리는 사람도 있다고 합니다...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을수 있지만 신장기능의 약화.. 불규칙한 생활습관... 스트레스 등등
태음인은 불규칙한 생활을 많이 한다면서 보통 새벽 2시이후에 잠드는 생활습관을 이야기했더니 고치라고.. 에고 그나마 근근히 이어오던 블로깅은 지금보다 더 천천히.. 집에와서 밤늦은 시간뿐이 없는데...

이전에 아내 임신중에 지하철 노약자석에서 80은 넘어보이는 노인분들이 이야기하는것을 귀동냥하던중..
대부분이 맞장구치는것이 40살을 기점으로 몸상태가 달라지는것을 느낄수 있다고 하시더군요...
이이야기는 앞에 있던 다리가 코끼리 다리처럼 부어있던분이.. 자신이 군대에서 다쳤는데 절단수술을 지금까지 하지않고 있었는데 이제는 견디기 힘들다고 그리고 언젠가는 절단을 할수밖에 없다고 토로를 했는데 노인분들이 나이를 물어보더니 30대 후반인 이사람에게 40넘으면 몸이 스스로도 느낄정도로 조금씩 달라지기 시작한다면서 어쩔수없이 수술해야될 상황이라면 수술후 회복을 고려해서 그전에 하는것이 어떨까 하는 조언들이었습니다.

침을 맞고 한나절 괜찮더니 다시 조금씩 소리가 들리기 시작..
몇일정도 치료를 받아야 했는데 갈시간이 없어 못가고...
국화차를 사다 마시기 시작..
이전보다 일찍 잠이들고.. 국화차도 열심히 마시고 했더니 괜찮아지긴했지만.. 아직 완벽하게 사라지지 않음...
별기대하지 않았던 국화차에 맛들여.. 잠자는 시간이 늘어서 그런가 여하튼 증상은 계속 가라앉고 있고...

한의원은 십오년전쯤 육체노동을 할무렵 일을한지 몇년 되었음에도 무리했는지 손목 인대가 늘어나 끊어진 고무줄처럼 힘을쓰지 못했는데 동네 한의원에 일주일정도 침맞고 물리치료 했더니 금방 낫기에 신기해했는데.. 워낙 병원에 가는것을 좋아하지 않고 약먹는것도 싫어해 몸아파 병원가본게 언제적인지 기억도 나지 않을정도... 이전에 아는 분이 30대까지는 생활속의 활동으로도 지탱할수 있지만 40이후에는 의무적으로 규칙적인 운동을 해야한다던 당부가 떠오르기도..
반응형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잘보고 갑니다.
    행복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