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약수터에서 만난 청솔모..

Posted by 햇살과산책
2008. 5. 9. 00:48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반응형
장염으로 병원에서 퇴원하고 일요일..
휴일임을 감안하면 아마 기록적으로 일찍 일어난 날이었기에 아침 산책까지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집뒤쪽에 있는 일명 약수터.. 오랫만에 갔더니 몇년 사이에 나오지 않았던 혹은 나오더라도 식용으로 음용치 않는것으로 보이던 약수가 나오고 있었습니다. 수질검사표가 있었는데 먹어도 된다는건지 조금 애매해서 그냥 지나쳤고 자전거를 끌고나온 지완이는 오는동안 징징거리며 타더니만 이곳에 도착해서는 평평하고 탄력있는 배드민턴장에서 아주 재미있게 자전거를 타고 놀았습니다.

이곳에서 만난 북한을 고향으로둔 할아버지로부터 풀피리 선물을 받아서 신나게 피리를 불기도하고 죽기전에 고향땅을 밟아보고 싶다는 소망을 듣기도 했습니다.

할아버지가 가시고 자전거를 몇바퀴돌다 갑자기 다람쥐라며 소리쳤습니다.
나무위로 돌아다니는 것을 보다가 가까이에 가보니 여러마리가 누군가 자루채 가져다놓은 과자부스러기들을 청솔모들과 새들이 번갈아가며 쪼아대고 갉아먹고 있었습니다.

나무 사이를 잽싸게 오르내리고 날아다니는 청솔모는 새알을 먹는등 잡식성이고 포획을 허락할만큼 잣나무등 농산물을 훼손하기도 한다더군요. 조선시대에는 꼬리털을 붓의 재료로 많이 이용했다고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 약수터에서 배드민턴을 치던 작년과 재작년에는 어슬렁 어슬렁 내려오는 아주 토실토실한 오소리와 조우한것도 몇차례있었습니다. 약수터가 있는 이곳은 팔곡산이고 산정상에는 조그만 정자와 한전인지 산림청인지 직원이 상주하는 조그만 관망대 같은곳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번에도 영상은 다음을 기약하며.. 앞서있는 것부터 밀려있으니 무엇부터 손대야할런지...게다가 시간까지...
반응형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관악산에 오르다 올챙이를 보다...

Posted by 햇살과산책
2008. 4. 22. 00:55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반응형
일요일..

지완이가 태어나기 전이니까 5년전쯤에 올라가보고...

그동안은 아이때문에 과천쪽 관악산 입구에 계곡에서 발담그고 물장구치거나 낮잠자다 오고는 했던 기억이 납니다.

말끝마다 자기가 5살이라면서 혼자서 옷도입고 한다던 녀석이 기특해 정상에 올라가보기로 작심을 하고 전날부터 물병과 지완이가 좋아하는 팬돌이와 뽀로로를 사다 같이 얼려놓고 만반의 준비끝에 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천역에서 과천향교 그리고 매표소를 지날때까지 걸어가기에 어쭈.. 좀 걷는데 하면서 갔는데 돌계단을 조금 오르다 계곡 부근에 발담그고 조금 누워있었더니 이녀석은 잠이들듯했습니다. 잠도 깨울겸 꼬실겸해서 김밥을 먹고 계곡물에 발을 담갔습니다. 조금 올라갔더니 올챙이들이 몽실몽실 모여있어 얘들이 나중에 개구리가 되는거야.. 이름은 올챙이야 하면서 가르쳐주었습니다. 저도 아주 간만에 보는지라 어린시절 생각이 나기도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악산은 일이주전쯤 왔으면 봄꽃의 절정이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군데군데 계곡물에 떨어진 꽃잎들을 바라보면서... 날이 무더워서인지 계곡에서 한참 놀고 있었는데 아내는 꼭대기는 못가겠지 하면서 말끝을 흐리기도 했습니다. 지완이보고 너 저기 꼭대기까지 올라갈수 있어 물었더니 갈수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여기가 무슨산이야?
몰라! 백두산....
백두산은 나중에 비행기타고가자.. 가르쳐줬잖아 여기가 무슨산...
몰라! 음... 관악산...

조금 가다가 힘들다기에 안아주었는데 음.. 이게 시작일줄... 예전에는 없었는데 과천에서 올라가는 방향 등산로에 나무다리와 계단형식으로 만든 등산로가 두군데정도 있었습니다. 이곳과 연주암 올라가기 직전의 계단을 빼고는 거의 안고 등반을 했습니다. 나무로만든 등산로에서는 하산하는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어이구 꼬맹이가 대단하네 장군이네 대장이네 하면서 추켜세워주기에 으쓱으쓱 혼자 걷더니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완아 힘들면 아빠한테 말해..
예 아빠! 힘들어요..
에이녀석 엉터리네..
아빠! 힘들어요..

약수터에서는 평소에 찔끔찔끔 마시던 물도 엄마가 달래도 주지도 않고 벌컥벌컥 한국자 다마시기도 했습니다.
힘은 아빠가 다빼고 있었지만 한시간이면 올라갈 거리를 안고가느라 서너시간 걸려 올라갔더니 아이가 먼저 지쳤습니다. 연주암 바로 밑 산장에서 한동안 자더니만 조금만더가면 절이나온다니까 다시 간다고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완이가 바깥의 벤치에서 자는동안 산장에 들어가봤더니 괴기영화 세트장 같은 분위기에 조금 놀라기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랫만에 올라온 연주암 천수관음상앞에서 지완이는 난생처음 간단한 예불도 드리고 꼭대기에 올라가면 먹자고 약속했던 초콜릿도 먹고 다음에 또오자 했더니만 씩씩하게 예! 하기에 에고... 너랑 엄마만가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산길은 원래 서울대 방향으로 갈려고 했었는데 예정보다 시간이 늦어져 집에가기도 편하고 하산길도 짧은 과천쪽으로 다시 내려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내려와 입구에 다다르니 케이블카가 보여서 언제 생겼을까? 궁금해 했었는데 운행은 업무상 설치한 것이라는 안내문구가 보이더군요 연주암에 이상한 기계장치들이 보여 영상으로 촬영했었는데 정체를 알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상정리는 요즘 통시간이 없어 힘드네요.. 이것말고도 벚꽃이 절정일때 과천대공원과 마이스페이스 런칭때 촬영한 클레지콰이의 공연모습도 있는데 언제 정리하나...

그나저나 지완이와 등산을 또가야할지 갈팡질팡하는데 아이가 등산뒤에 한동안 잠잘때 나가고 잠잘때 들어오는 통에 조금 소원해졌던 관계가 아주 좋아졌습니다. 십여년만에 만났다가 5년정도 다시 못보던 군대동기녀석이 뜬금없이 전화를해서 군시절 밥먹듯이 오르내리던 고대산에 가자기에 하필이면 그 삭막하고 험한산에.. 하다가 토요일이라기에 가고싶어도 못가겠다 하면서 통화했었습니다.

* 블로깅도 습관인듯 한동안 본의는 아니지만 신경을 못썼더니 잡초가 들쑥날쑥자란 풀밭같습니다.
블로깅이 일상을 대신해줄수는 없겠지만 많은 아쉬움과 동시에 현재의 변화가 안정되면 다시금 좀더 매진할수 있는 시간이 올것으로 생각합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아름다운 산행 이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