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햇살과산책

[노루프로슈머] 팬톤 페인트로 오래된 방문 페인트 칠하기 본문

사람과사람/일상에서 만남

[노루프로슈머] 팬톤 페인트로 오래된 방문 페인트 칠하기

햇살과산책 2013. 11. 14. 13:04
반응형

어릴때부터 들어왔던 전통의 노루표페인트

개인적으로 인테리어는 관심이 매우 높았지만 실제 손으로 해본적은 거의없는 분야

노루페인트에서 프로슈머를 모집한다는 소식에 단박에 신청했는데 NP레드에 선정..


이후 집으로 도착한 첫번째 미션 상품들


팬톤 색상 채용으로 개인적 편차를 많이 줄여준 즉 표준화된 선택이 가능해진 합리적인 시스템



5년동안 더러워질데로 더러워진 방문..

우리 가족은 우여곡절이 있었는데 지금은 거의 사라졌지만 이사올 무렵만해도 아토피가 매우 심했던 아들

갓난아이때는 아토피때문에 아파트에서 산에서 가까운 일반주택으로 이사하기도..

이후에 자리잡은 현재의 집은 주변이 모두 공원인것에 끌려 이사한곳..

이전에는 집에 페인트칠은 당연히 엄두도 못내었고.. 기타 새것은 모두 기피의 대상이던 오랜 시절을 지나친 현재..

통상적으로 열살을 넘기면 사라진다는 아토피.. 지금도 살짝 남아있긴 하지만 신경을 크게 쓸정도는 아니어서 다행..




먼저 마스킹 테이프로 테두리 작업을 했는데 다이소에 사러갔더니 이것도 노루페인트


마스킹 테이프 작업중..


그다음에 젯소로 여러가지 이유로 색상 차이가 심한곳에 붓으로 칠하기


파레트에 노루 펜톤페인트를 붓고 물을 아주 살짝 첨가...


젯소가 마른후에 롤러로 크게 칠하기..

움푹 페인곳은 여러번 롤러를 돌리고 끝부분의 푹신한 곳으로 바르기도..

어디선가 스폰지 비슷한 도구를 쓴것을 본듯한데.. 일단 공구가 없어 패스... 가진것을 활용..


여러번을 덧칠하니 곡선 문양이나 층진곳도 무리없이 칠 가능..롤러만으로 나온색상.. 아무래도 힘은 조금 들어가는..


중간에 붓으로 칠을 했으나 균일함을 주는 롤러의 위력을 실감.. 

모서리등 롤러가 닿을수 없는곳의 마무리는 그래도 붓으로..


두번을 칠했는데 마스킹에서부터 마르는 시간까지 한나절도 안걸림

문을 새로 단듯한 깨끗한 느낌..


좋은점은 우려했던 페인트 냄새가 없다는점이고 아토피로 민감한 아이도 전혀 반응이 없었다는 것

페인트칠은 전혀 엄두를 내지 못했던 이전을 생각하면 새로운 발견

그림그리던 아내가 집에서 아이 아토피때문에 유화 그리는 것을 포기할정도의 시절도 있었는데 

이제는 실내 집단장은 페인트로 자주 할듯.. 다음이 더욱 기대되는 우리집 실내에 페인트 칠하기..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