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betterface


2018 러시아 월드컵 조편성결과 - F조 독일 스웨덴 멕시코와 한조가된 대한민국

스포츠/해외축구

우리시간으로 오늘 새벽에 있었던 월드컵 조추첨 결과... 죽음의조까지는 아니지만 그나마 만만하게 볼 수 있는 상대들도 아닌조로 구성되었습니다. 이정도는 예상을 해야만 하는 월드컵...


마지막 순간에 우리와 일본이 남았을때 마지막 H조가 그래도 좀 편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는데 결국 일본에게 넘어갔습니다. 폴란드 콜롬비아등 그래도 승리를 해봤던 팀들이기에 가진 착각일수 있습니다. 폴란드는 우리가 2002년에 상대했던 그팀이 아니고 콜롬비아도 정작 월드컵 무대에서는 얼마전처럼 경기할 것으로 예상하는건 순진한 착각입니다.


월드컵 조추첨이후 국가대표팀이 전패하리라는 말들이 많긴하지만 1986년이후부터 월드컵 진출해서 조별리그에서 전패한건 어설프게 일주일전 현지도착해 시차적응에 실패한 1990년을 제외하면 없습니다. 아무리 전력차이가 있다하더라도 컴퓨터 게임과는 다르게 실제 경기는 해봐야압니다.




독일과 멕시코는 월드컵에서 대결을 했던적이 있고 스웨덴은 처음 맞대결.. 


멕시코는 북중미의 전통적인 강호로 대체로 16강에 들어가는 저력을 가진팀으로 우리나라와 경기는 1998년 월드컵이었는데 세트피스 상황에서 왼발의 달인이던 하석주의 선제골이 터졌습니다. 차범근이 이끌던 대표팀의 지역예선의 활약까지 겹치면서 최초의 월드컵에서의 승리할수 있겠다는 기대감을 한층 올렸습니다. 하지만 몇분가지 못했고 조금 흥분상태였던 대표팀은 이대회부터 있던 백태클 규정에따라 하석주는 퇴장을 당했습니다. 


지금에서 아쉬운건 백태클 퇴장은 이후 경기부터 적용이 많이 완화되었다는점이었고 객관적 전력이 조금 우위로 생각되던 멕시코였기에 경기는 기울기 시작했습니다. 비록 절정의 기량을 과시하던 황선홍이 월드컵 바로 직전 중국전에서 부상당하며 뛰지 못했지만 지역예선에서 무척 성적이 좋았기에 분위기도 좋았던데다 1994년 월드컵에서 스페인과 독일상대로 대표팀이 보여줬던 할수있다는 자신감이 몰고왔던 연속성이 끊어지면서 패하는 경기이기도 했습니다. 아마도 하석주의 퇴장이 아니었다면 경기 결과는 알수없었던...


멕시코전은 개인생각에 초반부터 아주 강하고 터프하게 밀어붙이는게 주효할것 같습니다. 그럴러면 체력을 많이 끌어올려야 가능할것으로 생각..


독일과는 1994년 그리고 2002년 경기였는데 두경기 모두 일방적인거란 예상과 다르게 나름대로 접전이었습니다. 1994년에는 후반전에 거의 일방적으로 몰아부쳤고 3:2까지 다따라잡았지만 루즈타임 적용이 거의 안되어 시간부족으로 아쉬움을 삼키기도 했습니다. 물론 독일이 전력이 많이앞서고 이전을 생각한다면 정신무장을 조금더 하고 나올것으로 보이지만 결론적으로 경기는 해봐야압니다.


결국 확률이 높지 않더라도 16강에 가는걸 보려면 스웨덴전이 제일 중요.. 월드컵에서의 대결은 처음이지만 객관적으로 우리 전력이 딸리는건 사실이기도합니다. 하지만 절대로 넘지 못할 정도의 팀은 역설적으로 월드컵에 나온팀이더라도 없습니다. 스웨덴은 이전 두번의 월드컵에 나오지 못했고 이번 월드컵에선 이탈리아를 탈락시키고 어렵게 나왔습니다.


스웨덴은 현재로선 이브라히모비치가 제일 유명한 선수지만 대표팀 은퇴한 상태입니다. 이전으로 올라가면 1994년 월드컵에서 활약한 달린 골세레머니가 특이했던 장신의 안데르손이 생각나고 말년에 맨유에서 알바뛰던 라르손이나 아스널에서 활약하던 융베리가 생각나는팀이기도합니다.


축구 경기의 묘미는 예측을 벗어나는 일이 있기에 재미가 있습니다. 출발전 기대감과 더불어 분위기가 좋았던 90년이나 98년 월드컵은 거의 흑역사에 들어간반면 거의 포기하다시피했다 천신만고끝에 나간 94년에는 강팀을 상대로 끝까지 포기하지않고 비기거나 졌지만 잘싸웠다의 전형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원래 가진전력이 있기에 기대치가 높은것은 아닙니다. 인터넷 댓글처럼 너무 비관적인 예측보다는 즐겁게 즐기는 월드컵이 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래봐야 관람하는 입장에선 지나고나면 그냥 축구경기임...

신고



Flag Counter